두산 3·4·5번의 전원 멀티히트…연패 탈출 원동력

클린업트리오 6타점 합작하며 승리 합창


[조이뉴스24 김동현 기자] 클린업트리오의 위력을 제대로 발휘했다. 두산 베어스 3번부터 5번까지 위치한 박건우·김재환·양의지가 승리를 합작했다.

두산은 1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리그 SK와 경기에서 9회말 2사 1루 상황서 김재환의 끝내기 홈런포로 6-4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1회초 상대 거포 최정에게 솔로홈런포를 얻어맞으면서 어려운 경기가 예상됐다. 실제로 3회초 2점을 추가로 내주면서 0-3으로 끌려갔다.

하지만 클린업트리오가 힘을 냈다. 3회말, 허경민의 2루타로 만들어진 2사 2루 찬스를 박건우가 놓치지 않고 우전 안타를 만들어 1점을 쫓아갔다.

6회말 이 1점의 효과가 나타났다. 4번타자 김재환이 안타로 출루하자 양의지가 메릴 켈리를 무너뜨리는 좌월 투런 홈런포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9회말에도 중심타선의 힘이 그대로 발휘됐다. 3-4로 뒤진 상황에서 허경민이 2루타를 쳐 나가자 박건우가 곧바로 안타를 때려 허경민을 불러들여 4-4 동률을 맞췄다. 9회 2사 1루 상황에서 타석엔 김재환. 그가 우익수 뒤로 넘어가는 홈런포로 경기를 끝냈다.

이날 두산이 낸 6점은 모두 클린업트리오가 만들었다. 박건우와 김재환, 양의지 모두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또 박건우가 점수를 낼 수 있도록 테이블세터 허경민 또한 3안타 맹타를 휘두르며 승리를 만들었다. 두산 타선의 저력을 확인한 순간이었다.

잠실=김동현기자 miggy@joynews24.com 사진 이영훈기자 rok6658@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