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별' 서인국, '정소민 바라기' 됐다…설렘 전개

박성웅, 여대생 살인사건 용의자=서인국 기정 사실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 서인국이 정소민의 행동 하나, 눈빛 하나에 반응하는 '정소민 바라기' 모습으로 설렘을 안겼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극본 송혜진 연출 유제/이하 '일억개의 별') 5회는 밀당을 하듯 아슬아슬한 텐션 속 설렘을 폭발시키는 김무영(서인국 분)-유진강(정소민 분)의 모습이 담겨 시선을 집중 시켰다.

김무영은 임유리(고민시 분)가 일으킨 교통사고로 다친 와중에도 자신보다 그의 안위를 걱정하는 유진강의 모습에 복잡한 심기를 느끼는 등 모든 신경이 유진강에게 쏠렸다. 이후 김무영은 팔이 불편한 유진강을 위해 그녀의 출퇴근 시간에 맞춰 배웅해주는 등 '유진강 한정 흑기사' 면모로 심쿵 매력을 발산했다.

김무영은 유진강에 "사귀자"라고 고백하지만, 유진강이 말간 눈빛으로 "너 한번이라도 누굴 진심으로 좋아해본 적이 있기는 하니? 불쌍해"라고 하자 평정심이 흐트러지는 감정의 동요를 느끼게 됐다. 일말의 분노도, 기대도 담기지 않은 유진강의 텅 빈 눈빛이 인상적이었다.

유진강 또한 김무영과의 상처 공유 이후 자신의 마음을 비집고 들어오는 그에게 운명적 이끌림을 느끼지만, 친구의 남자친구라는 현실에 스스로 빗장을 걸어 잠갔다. 유진강은 김무영을 향해 흔들리는 마음을 다잡아가면서도 그와 얽히지 말라고 경고하는 오빠 유진국(박성웅 분)에게 "걔한테 너무 그러지마"라며 가슴 속 진심을 고백하는 등 자꾸만 떠오르는 김무영 생각에 복잡한 심경을 감추지 못하는 모습으로 앞으로 그려질 두 사람의 러브라인에 궁금증을 높였다.

유진국은 '여대생 살인사건 용의자' 김무영을 향한 의심 촉과 형사 본능을 발동시켜 긴장감을 최고조로 이끌었다. 하지만 수사가 진행될수록 죽은 여대생 빌라의 CCTV가 불통되는 등 꼬리를 무는 의문점에 의구심은 커져갔다. 그러던 중 어느새 돈독해진 김무영-유진강의 모습에 극도의 불안감을 느끼던 유진국은 급기야 "김무영이 유진강을 좋아하는 것에 질투를 느껴 교통사고를 저질렀다"는 임유리의 고백에 분노를 폭발, 안방극장을 숨죽이게 만들었다. 5회 엔딩에서는 블랙박스 속 우산남의 정체가 김무영임이 공개돼 긴장감을 한층 끌어올렸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