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나영석 PD, 악성루머에 법적 대응 "선처 없다"(종합)

정유미 측 "오늘 고소장 접수"-나영석 "증거 수집 중 "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단순 해프닝을 넘어 큰 상처를 남겼다. 배우 정유미와 나영석 PD가 온라인에서 확산되고 있는 악성루머에 법적 대응에 나선다.

정유미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과 나영석PD는 18일 각각 공식입장을 내고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정유미는 이날 고소장을 제출하며, 나영석 PD도 고소를 위한 증거 수집 중에 있다.

정유미 측은 "당사는 사실 무근인 내용을 무차별적으로 유포하고 사실인양 확대 재생산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하고 큰 상처를 준 행위에 대해 더이상 좌시할 수 없다. 말도 안되는 루머에 소속 배우의 이름이 언급되는 것 조차 매우 불쾌하다"고 밝혔다.

정유미 측은 "악성 루머의 최초 작성 및 유포자, 온라인 게시자, 악플러에 대해 책임을 묻기 위해 증거 자료 수집을 끝 마쳤고, 오늘 법무 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다"라며 "속칭 찌라시를 작성하고 또는 게시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며 이번 일에 대해 어떠한 협의나 선처도 없다"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매번 '아니면 말고' 식의 루머 유포로 배우와 가족들이 많은 상처를 받고 있다. 루머 확산이나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 드린다"고 당부했다.

나영석 PD도 CJ E&M을 통해 입장을 내고 "근거 없는 소문"이라고 못 박았다.

나 PD는 "해당 내용은 모두 거짓이며, 최초 유포자 및 악플러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 개인의 명예와 가정이 걸린만큼 선처는 없을 것임을 명백히 밝힌다. CJ E&M 및 변호사가 이와 관련한 증거를 수집 중이며, 고소장 제출을 준비 중"이라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그러면서 "다만 한가지 슬픈 일은 왜, 그리고 누가, 이와 같은 적의에 가득 찬 가짜 뉴스를 생산하고 퍼뜨리는가 하는 점"이라며 "너무 황당해서 웃어넘겼던 어제의 소문들이 오늘의 진실인 양 둔갑하는 과정을 보며 개인적으로 깊은 슬픔과 절망을 느꼈다. 관련한 사람 모두에게 법적인 책임을 물을 것임을 다시 한번 약속드린다"고 참담한 심경을 전했다.

앞서 지난 17일 온라인상에는 배우 정유미와 나영석PD의 염문설이 증권가 정보지 일명 지라시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당일 정유미와 나영석 PD의 이름이 하루가 지난 18일까지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로 오르면서 루머가 확산됐다. 단순 해프닝을 넘어 두 사람의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힌 루머에 결국 두 사람은 법적대응이라는 칼을 빼들었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