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로 이홍기의 '홍스타크루'들…"치타 매력에 반해"

"정일훈, '쿠키스' 작업 먼저 제안…만족스러운 결과물"


[조이뉴스24 이미영 기자] 가수 이홍기가 새 앨범으로 '홍스타크루' 비투비 정일훈, 치타, 딘딘 등과 작업한 소감을 전했다.

이홍기는 18일 오후 서울 상암동 제일라아트홀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두 앤 두(DO n DO)'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솔로 컴백을 알렸다.

이홍기는 "3년 만의 솔로 앨범을 갖고 나오게 됐다. 너무 떨고 있다"라고 솔로 컴백을 앞둔 소감을 전했다, 그는 "일 년 넘게 쉬지도 못하고, 방송도 오랜만에 많이 하고 앨범 활동도 했다. 데뷔 이후 이렇게 바빴던 적은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FT아일랜드 작업과 투어 등으로 바빴던 이홍기는 "FT아일랜드와 제 솔로 앨범 색깔이 달라서 준비하는데 힘들었다. 자유로운 콘셉트로, 이번에 친구들이 많이 참여해줬다"고 설명했다.

이홍기의 새 앨범에는 이홍기와 뜻이 맞는 실력파 가수들, 일명 '홍스타 크루'가 지원 사격 했다. 비투비의 정일훈이 타이틀곡 '쿠키스'의 작사·작곡을 이홍기와 함께 한 것은 물론 편곡과 랩 피처링까지 도맡았다. 선공개곡 '아이 엠(I AM) (With 치타)'은 래퍼 치타가 함께했고, '모닥불 (Feat. 딘딘)'에서는 래퍼 딘딘이, '컴 투 미(COME TO ME) (Feat. 주호 of SF9)'에서는 그룹 SF9의 주호가 피처링에 나섰다.

이홍기는 정일훈과의 작업에 대해 "일훈 씨가 평소 저희 작업실에 많이 놀러온다. 저희 작업실에 있는 친구와 베스트프렌드다. 왕래가 자주 있었고, 솔로 앨범을 고민하다가 일훈 씨가 먼저 권유를 했다. '제가 친구와 트랙 스케치를 했는데 한번 같이 해보는게 어떻겠냐'고 했다. 저에게 굉장히 생소한 장르였는데, 의외로 작업하다보니 술술 나왔고 신나는 노래가 나왔다. 너무 만족하고 있는 노래다"고 말했다.

이홍기는 또 래퍼 치타와 함께 한 '아이 엠'을 소개하며 "처음 만들기 전부터 치타의 매력에 빠져서 부탁했다. '솔로 앨범을 준비 중인데 트랙을 만들어 갖고 오면 해볼래?'라고 했더니 오케이를 했다. 치타와 매일 이 트랙을 갖고 멜로디 라인, 후크라인, 편곡까지 같이 해줬다. 너무 독특하지만 신난다. 남녀가 밀당하는 느낌인데, 너무너무 좋아하는 노래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또 수록곡 '모닥불'과 관련 "앨범 준비를 하며 많이 지쳐있었다. 답답하고, 어딘가로 다녀오고 싶었다. 딘딘이 작업실로 왔는데, 랩하는 모습을 처음 봤다. 그 자리에서 가사를 쓰고 랩을 쓰더니 녹음을 했다. 너무 잘하고, 너무 어울렸다. 같이 하자고 했더니 자신의 앨범에도 피처링 해달라고 딜을 했다. 그래서 함께 하게 됐다"고 웃었다.

이홍기는 "다양한 장르를 보여주고 싶어서 고생한 앨범이다. 많이 좋아해줬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홍기의 새 앨범 타이틀명 '두 앤 두'는 '하고 또 한다'는 의미로, 늘 어딘가에 구속 받지 않고 도전하는 이홍기의 여유로운 삶의 자세 그 자체를 담았다.

퓨처팝 스타일의 신곡 '쿠키스(COOKIES) (Feat. 정일훈 of 비투비)'는 늘 영화 같은 삶을 꿈꾸고, 그런 삶을 이뤄가고 있는 이홍기 스스로가 생각하는 인생의 방향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하는 곡이다. 이홍기는 '쿠키스'를 통해 데뷔 첫 댄스 무대를 선보인다.

한편 이홍기는 이날 오후 신곡 '두 앤 두'를 발매하며 엠넷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컴백 무대를 갖는다. 엔플라잉의 이승협이 랩 피처링으로 출연해 이홍기의 컴백 무대를 함께 한다.

이미영기자 mycuzmy@joynews24.com

관련기사


포토뉴스








아이뉴스24 TV